교회세습전면광고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인천법무사 조회 3회 작성일 2022-09-25 20:52:20 댓글 0

본문

"이만하면 됐다"…'세습 논란' 또 명성교회 손 들어준 교단총회 / JTBC 뉴스룸

등록된 교인이 10만 명에 달하는 서울 강동구의 초대형 교회, 명성교회는 5년 전 아버지 김삼환 목사가 아들에게 담임목사직을 넘겨주면서 부자 세습이란 비판을 받았습니다. 관련 소송도 진행 중인데, 최근 이 교회가 속한 교단이 이 문제를 더 이상 논의하지 말자고 못을 박았습니다. 세습에 눈을 감아준 셈입니다.

▶ 기사 전문 https://news.jtbc.co.kr/html/038/NB12079038.html
▶ 뉴스룸 다시보기 (https://bit.ly/2nxI8jQ)

#이선화기자 #JTBC뉴스룸
☞JTBC뉴스레터 구독하기 (https://bit.ly/3IOFY5H)
☞JTBC유튜브 구독하기 (https://bit.ly/2hYgWZg)
☞JTBC유튜브 커뮤니티 (https://bit.ly/2LZIwke)

#JTBC뉴스 공식 페이지
(홈페이지) https://news.jtbc.co.kr
(APP) https://news.jtbc.co.kr/Etc/SmartPhoneReport.aspx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jtbcnews
트위터 https://twitter.com/JTBC_news
인스타그램 https://www.instagram.com/jtbcnews

☏ 제보하기 https://news.jtbc.co.kr/Etc/InterNetReport.aspx
방송사 : JTBC (https://jtbc.co.kr)
Warmer Lee : 교인으로서 세상 앞에 부끄럽습니다.
Rachel Lee : 천사는 악마인 척 할 수 없지만 악마는 천사인 척 할 수 있다.
박영훈 : 무 신앙인들 보다 더 더럽네
법원의 판결도 무시하냐?
즉각 구속하라
이주은 : 김하나 목사는 나이든 아버지가 판단이 흐리면
본인이 바로 잡아야 한다.
john kim : 성경 말씀에 말세가 되면 교회가 타락할 것이라 그러더니 명성교회가 성경 말씀의 예언의 성취를 위해 앞 장을 섰군요...흐미!!!
주님 앞에서 떳떳합니까??? 부끄러운 줄 모르고 회개하지 않으면 결국 하나님의 불과 같은 진노가 임할 것 입니다

♨핫이슈♨[이슈] 명성교회 수습안은 불법!! 신학자들 입장문 발표_교회세습문제_목회지세습방지법_예장통합총회 #명성교회세습 #목회지세습

교단 신학자들이 예장통합 총회의 명성교회 수습안이 불법이었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기사원문보기: https://han.gl/VbIxP

■ 본 채널은 시청자 여러분의 후원에 의해 제작됩니다

*Super Thanks로 후원하기
*해외후원 페이팔: paulokim1982@gmail.com
https://www.paypal.com/paypalme/paulokimtv
*후원계좌) 농협 355-0052-7057-53 베리타스
*제보: jhkim@veritas.kr

■ 채널에 가입하여 혜택을 누려보세요.
https://www.youtube.com/channel/UClf1Acq4Ue8beaqI5rHRpAA/join
하늘바다 : 명성교회 는 하나님이 주인인지 모르겠네요. 본인들은 동의안하시겠지만 저를 포함한 모든 그리스도인들은 하나님이 주인되지않은, 부패한 곳이라고 여기지않을까요~
성치 주 : 명성교회다니는
세습찬성한성도
들은 사람새끼들이
아닙니다
엘상산시리즈 : 33가지 변태sex 금지법을 시행하고..
12가지 변칙세습 금지법도 시행하고..
사탄의 11가지 십일조 금지법도 시행하고..
이지현 : 주의 종을 함부로 판단하고
욕하면 벌 받습니다.
하나님께서는 그런자들에게 죄없다고하지 않습니다. 그리고, 욕하시는분들께서는
지금 본인 입에서 나오는 그 욕들이
하나님께서 본인 자신에게 말씀하시는것이라는걸 아시고
회개하시기 바랍니다.
이제시카 : 탄식을 뒤로하고 묵언수행 하시더니 ~~무슨일이고.

통합 “사역 회복이 우선”…더 이상 세습 논의 안한다 [GOODTV NEWS 20220921]

[앵커]

한국교회 주요교단의 정기총회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 총회에선 교단 헌법에 따라 직전 부총회장이던 이순창 목사가 총회장으로 추대됐습니다. 부총회장 선거 역시 단일 후보로 입후보된 두 후보가 이견 없이 당선됐습니다. 한편 총회 전부터 총대들의 뜨거운 논쟁이 일 것으로 예상된 명성교회 세습과 관련해선 총회는 사실상 이 문제를 더 이상 논의하지 않기로 결정했습니다.

보도에 권현석 기잡니다.

[기자]

긴 코로나 시기로 침체된 한국교회. 정기총회로 모인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총회 총대들은 한 목소리로 ‘예배의 회복’을 강조했습니다. ‘복음의 사람, 예배자로 살게 하소서’를 주제로 창원 양곡교회에서 열린 제107회 총회에는 약 1,360명의 총대들이 참여했습니다.

총회 규정에 따라 직전 부총회장이던 이순창 목사가 총회장직을 승계하게 됐고 단일후보였던 김의식 목사와 김상기 장로 역시 총대의 박수와 함께 각각 목사 부총회장, 장로 부총회장에 추대됐습니다.

총회의 새로운 1년을 책임지게 된 이순창 총회장은 특별히 팬데믹으로 무너진 예배의 회복과 청년 사역 부흥에 집중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 이순창 신임 총회장 /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 총회 : 작금의 코로나 팬데믹 상황으로 약해진 예배의 재단을 온전히 다시 세우는데 힘을 다하고, 예장 청년센터를 설립하여 총회 안의 청년 지도력 발굴과 육성을 위한 전문가들의 조언과 지혜를 모아서 청년 지도력을 발휘하고 준비하도록 하겠습니다. ]

한편 총회장직을 이임한 류영모 직전 총회장은 “많은 일을 하기보다 올바른 일을 바르게 했다고 자부한다”며 지난 1년을 회고했습니다.

[ 류영모 직전 총회장 /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 총회 : 작은 이들의 벗이 되어 동행의 행보를 이어갔습니다. 우크라이나 전쟁과 동해안 산불피해지역을 섬기는 일… 우리 총회가 맨 앞자리에서 한국교회와 우리 사회 중심에서 당당하게 감당함으로 하나님의 나라와 교회의 권위를 더 높이 세우는 계기로... ]

교계 안팎에서 주목한 명성교회 세습에 대해선 더 이상 논의하지 않기로 결정했습니다. 세습을 금지하는 총회 헌법에 예외적으로 명성교회 세습을 조건부 허용했던 104회기 수습안을 유지하기로 한 겁니다. 신임 임원단들은 “104회기 수습안은 현재도 유효하다”며 사실상 명성교회 세습과 관련된 논란을 종결하겠다는 입장을 내비쳤습니다.

[ 이순창 총회장 /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 총회 : 총대님들이 결의해놓은 그 조항 104회기 수습안은 어제도, 오늘도, 앞으로도 유효합니다. 이미 모든 관례절차를 거쳤고 이번 헌의한 보고에서도 이것은 다 끝난 사건이라고 총대님들께서 결정해주셨기에 더 이상 여기에는 논란이 없으면 좋겠다. ]

한편 총회는 최근 몇 년간 지속된 교단 성도 수 감소세를 보고하고 적극적인 전도 운동에 나서겠단 계획을 밝혔습니다. 또 기후위기 위원회를 신설하고 대응 지침을 마련하기로 결정했습니다.
GOODTV NEWS 권현석입니다.

세상을 복음의 빛으로 'GOODTV NEWS채널 '입니다!

* 방송시간
GOODTV NEWS

● 본방 : 월 ~ 금요일 21:50
● 재방 : 화 ~ 금요일 06:50 / 토요일 06:00
● 삼방 : 화 ~ 금요일 12:00 / 토요일 14:00

* GOODNEWS 제보 방법

● 제보전화 : 02-2639-6446
● 제보e-mail : goodtvnews@naver.com


* 시청방법

- IPTV: KT Olleh TV 234번, SKB Btv 303번, LG U+ 273번
- 위성TV: KT 스카이라이프 186번
- 케이블: Btv 케이블 224번, LG헬로비전 289번, 딜라이브 303번,
HCN 545번(서울), NIB 남인천방송 406번, GCS 푸른방송 160번,
CCS충북방송 191번, JCN울산중앙방송 208번, KCN 금강방송 797번
서경방송 405번, ABN 아름방송 705번
- 인터넷: www.goodtv.co.kr
- 모바일:' GOODTV 기독교복음방송' 검색 후 앱을 다운 스마트TV: 스마트TV 검색창에서 “기독교방송” 검색 후 앱을 다운

... 

#교회세습전면광고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11,004건 269 페이지
게시물 검색
Copyright © gangbuklib.seoul.kr.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help@oxmail.xyz